“살이 안 빠져요”, 갑상선기능저하증 의심 해봐야
이름 : 미소진한의원
[아시아뉴스통신]

갑상선기능저하증은 인체 대사 및 체온 조절 기능에 관여하는 체내 갑상선 호르몬이 정상 수치보다 저하된 상태를 뜻하는 질환이다. 때문에 추위를 심하게 느끼거나 식사량이나 활동량과는 무관하게 체중이 증가하는 등의 증상을 유발한다.

구체적으로 개인에 따라 차이는 있으나 ▲극심한 추위 ▲건조하고 거칠어진 피부 ▲부은 손·발과 얼굴 ▲갑작스런 체중 증가 ▲목쉼 ▲탈모 ▲소화 장애 ▲변비 ▲저혈압 등의 초기증상을 보인다. 여기에 여성의 경우 생리불순이나 월경과다 증상을 보이는 경우도 있다.

특히 갑상샘 저하증 환자들이 가장 골머리를 앓는 증세는 갑자기 살이 찌는 이유가 되면서 먹는 양과 무관한 ‘비만’을 유발하는 것. 점차 체내 지방 축적될수록 고혈압이나 심장질환 등 각종 성인병의 위험을 높여 2차 질환으로 이어진다. 특히 원인이 다른만큼 일반적인 살빼는 방법으로는 다이어트 실패로 이어져 환자들의 스트레스도 더욱 극심해진다.

잠실에 위치한 치료다이어트 중심 미소진한의원 정윤섭 원장은 “갑상선기능저하증에 의해 찐 살은 섭취량을 줄이고 활동량을 늘려 살을 빼는 일반적인 원리로는 감량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으며 무리한 다이어트로 인해 요요현상을 겪을 가능성까지 높다”며 “치료와 다이어트를 동시에 진행하여 대사 기능을 자연스럽게 회복시키면서 체중을 감량해주는 치료 다이어트가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미소진한의원 측은 “식욕억제에 기반을 둔 것이 아닌 개인별 체질, 병증을 고려한 치비탕과 자강탕 처방을 통해 장부 기능회복을 도와 스스로 감량이 되는 체질로 개선해주었다”며 “자연스레 인체 대사 기능이 회복됨으로써 갑상선기능저하증 치료로 이어질 수 있다”고 전했다.

나아가 오랜 비만 다이어트의 부재와 장기간 약물 복용이 지속되다보면 부종과 체지방이 누적되는데, 이런 경우에는 특수체형경락을 병행하여 막힌 경혈을 열어주고 지방·근육층 정돈을 도와 체형회복이 이루어지는 것이 좋다.

갑상선 저하증 증상은 피로도가 누적된 신체 상태와 유사한 증상을 보여 초기에 질환을 발견하기 어렵다. 때문에 앞선 증상이 지속되면서 살이 찌는 상황이라면 갑상선기능저하의 가능성을 열어두어야 할 것이다.

링크 - http://www.anewsa.com/detail.php?number=1300204&thread=09r02
등록일 : 2018-04-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