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정보] 비만 다이어트 성공을 위해서는 ‘체질 변화’ 필요
이름 : 미소진한의원
과거에 비해 발병률이 낮아진 질환이 있는가 하면, 오늘날에 들어서 환자들이 더욱 증가한 질환도 있다. 또한 이들 대부분의 중심에는 ‘비만’이 존재한다.

축적된 지방이 혈압과 혈당 상승으로 이어지는 사례도 많으며, 외적인 체형에서 비롯되는 정신적 스트레스는 비만환자들의 몸뿐만 아니라 마음까지 무겁게 한다.

하지만 다이어트 후 변화할 모습을 수없이 그려보지만 늘 채색도 되지 못한 채 끝나버린다. 특히나 감량해야 할 체중의 폭이 큰 고도비만, 초고도비만의 경우 마음이 급하다보니 섣부른 운동·식이조절을 감행하게 되고, 관절과 근육에 무리가 오면서 되레 건강 손상으로 이어지는 것이 ‘부지기수’다. 그렇다면 체계적인 ‘고도비만 다이어트’ 어떤 접근이 필요할까?

우선 다이어트에 앞서 살이 찌는 체질의 개선이 진행되어야한다. 살이 찌는 체질이란 인체에 들어온 칼로리를 소모시키지 못하고 저장만 하는 체질적인 문제를 말한다. 일반적으로 우리 몸에는 체중 자가조절 시스템이 있어 많이 먹어도 일정하게 체중을 조절하는 능력이 있다.

하지만 고도비만의 경우 체중이 꾸준하게 증가 되다가 어느 순간 급속히 체중이 불어나 조절불능 상태로 체질이 바뀌게 된다. 이때 인체의 소모시스템은 무너지고 저장시스템만 작동이 되기 때문에 이 부분에 대한 변화가 우선되어야 한다. 즉, 고도비만의 해결은 인체의 정상적인 소모시스템을 치료하는 것으로부터 시작 되어야한다.


미소진한의원 정윤섭 원장은 “이러한 건강 다이어트를 위해서는 체지방 감량과 함께 비만 원인 해소를 도울 수 있는 소화기보안 습관교정, 인체 기능 회복 치료가 각각 병행되어야 한다. 더불어 장기간 체내 축적되어 있던 지방과 독소 배출을 통해 스스로 감량되는 체질로 개선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또한 복부를 중심으로 형성되어 있는 내장지방은 고혈압과 당뇨 등 각종 성인병의 근원이 된다. 이러한 지방이 집중된 부위를 분해하고 막혀있던 경혈을 열어주어야 비만탈출에 크게 작용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등록일 : 2017-03-10